건강뉴스
event_available 22.04.18 11:48:24
260

작성자 : 멘파워

여름철 주의해야 할 비뇨기 질환 ‘헤르페스와 곤지름’

location_on지점명 : 화성(향남)점

첨부파일

본문

 

d1b683799f4d7b5a77b90a434595651c_1650249

본격적으로 무더운 여름 날씨가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 공기가 덥고 습한 기운으로 가득차면 찝찝한 느낌과 온 몸에 땀이 흐르며 기분이 불쾌해지기 쉽다. 때문에 더위를 피하기 위해 대중목욕탕, 수영장, 계곡 등을 찾는 이들이 부쩍 많아지는데, 이때 바이러스나 병원균에 감염될 확률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 시기에 심심치 않게 감염되는 비뇨기 질환 중에는 ‘헤르페스(HSV)’와 ‘곤지름(HPV)’이 있다. 헤르페스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성기 바깥 부분 및 항문의 피부가 붉게 변하고 물집이나 포진이 생기며 피부가 헐게 되는 질환이다. 헤르페스는 재발률이 높은 급성 성전파성 바이러스기 때문에 2차 접촉에 의해서도 발병할 가능성이 높다. 한 번 감염되면 평생 동안 몸 속에 잠복 상태로 있기 때문에 면역력이 저하돼 바이러스가 활성화되면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
 

d1b683799f4d7b5a77b90a434595651c_1650250

  

곤지름(콘딜로마)이란 인체 유두종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며 전염성이 강해 한 번의 성 접촉으로 약 50%가 감염될 수 있는 질환이다. 대개 관계 후 2~3개월 후 증상이 나타나는데, 손발이나 음부에 사마귀가 나타나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또, 끝이 뾰족한 첨규형 돌기가 생기는 첨형 콘딜로마 혹은 둥글게 피부가 올라온 듯한 양상을 보이는 편평 콘딜로마가 나타날 수 있다. 곤지름 역시 성 접촉 이외에도 다중이용시설을 통해 간접 접촉으로도 발병할 수 있는 강한 전염성을 갖고 있다.

 

멘파워비뇨기과 화성 향남점 정도린 원장은 “헤르페스는 음부 주위에 3-6mm의 수포가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고, 곤지름은 그대로 방치하면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헤르페스와 곤지름은 나이나 성별을 가리지 않고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질환이 의심된다면 부끄러워하지 말고 빠른 시일 내에 비뇨기과에 방문해 정확한 STD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한 HPV 백신인 가다실을 미리 접종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출처 : 메디컬투데이 / 고동현 기자

번호 이미지 지점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86 화성(향남)점 멘파워 22.05.18 212
85 화성(향남)점 멘파워 22.05.02 243
84 화성(향남)점 멘파워 22.04.18 261
83 화성(향남)점 멘파워 22.04.04 217
82 대전점 멘파워 21.12.31 189
81 광주점 멘파워 21.12.28 114
80 의정부점 멘파워 21.12.24 57
79 광주점 멘파워 21.12.21 126
78 대전점 멘파워 21.12.16 154
77 광주점 멘파워 21.12.14 105
76 의정부점 멘파워 21.12.10 94
75 광주점 멘파워 21.12.07 156
74 대전점 멘파워 21.12.03 202
73 수원점 멘파워 21.11.30 127
72 제주점 멘파워 21.11.26 105